락, 메탈 공연 제대로 즐기는 법 – 슬램부터 월 오브 데스까지

| 헤드뱅잉, Head Banging

헤드뱅잉의 기원에 대해서는 여러 설이 있지만, 그중 한 가지는 헤드뱅어(Headbanger)라는 말의 기원이 레드 제플린(Led Zepplin)이 처음 미국을 투어할 1969년에 첫 줄에서 팬스를 붙잡고 머리를 흔들던 관객을 보고 생겼나는 설이 있습니다. 초기에 앞뒤로 머리를 흔드는 것부터 시작해서, 락 음악이 메탈과 같이 빠르고 강력한 음악으로 발전하면서 그 속도와 강도도 빨라졌고, 일명 풍차돌리기라고도 불리는 360도 회전하는 것 등으로도 발전했습니다. 많은 락/메탈 공연에서 슬램이나 모싱, 서크핏, 월오브데스등을 하지 않는, 혼자서 음악을 즐기는 부분에서는 다들 헤드뱅잉, 혹은 머리로 박자를 타며 공연을 즐기는 분위기가 형성됩니다. 슬램처럼 과격하지는 않기때문에 위험성은 낮지만, 많은 락/메탈 리스너들이 공감하듯이 공연이나 페스티벌을 다녀온 다음 날에 목이 뻐근한 것부터 시작해, 메가데스의 데이브 머스테인의 경우처럼 수년간의 헤드벵잉의 결과로 목과 척추에 무리가 발생해 척추관협착증이 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As I Lay Dying – Through Struggle


System Of A Down – Chop Suey

 

| 다이빙, Dive, Stage Dive, Body Surf, Crowd Surf

다이브, 바디 서핑, 스테이지 다이브, 크라우드 서핑 등 다양한 용어로 불리기도 합니다. 아티스트가 관중 속에 뛰어들기도, 혹은, 신난 관중들이 관중들 속에서 다이빙하기도 합니다만, 그중 관중들이 바디서핑을 하는 경우 더욱 위험한 것 같습니다. 국내의 페스티벌을 보면 뒤에서 앞쪽으로 향해 진행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앞의 관중들이 미처 대비하지 못한 상태여서 뒤에서 바디 서핑으로 오는 사람을 받아주지 못하는 경우가 생기면서 바닥으로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하기때문입니다. 실제로 해외에서는 Miss May I의 공연중에 관객이 낙상하면서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가급적이면 안전한 다이빙을 위해서는 무리하지 않고, 관중들이 대비할 수 있도록 앞에서 뒤쪽으로 향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을까 라고 생각합니다.


Pearl Jam – Porch

| 슬램, Slam, Slam Zone

주로 메탈계열의 강한 음악에서 서로의 신체를 부딪히는 행동을 말합니다. 서로 과격하게 충돌하는 만큼 한 명이 넘어지면 연쇄적으로 넘어지기도 하는 등 큰 사고가 날 위험이 있지만, 누군가가 다치고 넘어졌을 때 빨리 발견하고 보호하거나 일으켜주는 등의 아름다운 모습들이 많이 보여주기도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슬램과 모싱을 엄격하게 구분하는 경향이 있지만 외국에서는 두 단어를 혼용해서 사용하기도 합니다.


Cannibal Corpse – Hammer Smashed Face

| 모싱, Mosh, Moshing, Mosh Pit, Mosh zone

스카공연의 스캥킹과 비슷한 느낌으로 마치 싸우듯이 팔과 다리를 휘두르는 메탈버젼의 댄스라고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동작이 과격한 만큼 사고의 위험도 크기 때문에 충분한 공간 확보가 중요합니다. 슬램존, 혹은 모시핏이 만들어진 공연장 내에서, 주로 곡의 전개에 따라서 intro나 verse, bride 등에서 모싱, 혹은 서클핏을 하며 즐기다가, 절정 부분인 Chorus 파트에서 슬램을 하러 달려드는 모습이 주된 형태입니다.

| 서클핏, Circle Pit

슬램존, 혹은 모쉬 핏내에서 관객들이 한 방향으로 도는 행위입니다. 슬램하기 전후에 많이 이루어지며 서클핏을 이루다가 슬램존으로 발전하곤 합니다. 슬램이나, 모싱등과는 다르게 아티스트의 주도로 많이 이루어지기도 합니다.


Avenged Sevenfold – Crossroads

| 월오브데스, Wall Of Death

슬램존이 업그레이드된 형태라고 볼 수 있습니다. 관중들을 좌우로 크게 나눈 이후, 서로를 향해서 달려들어 몸을 부딪치고, 이후 슬램으로 이어지곤 합니다. 아티스트가 주도하기도 하고, 때로는 슬램존 내부의 인원들이 주도하기도 하며, 주로 아티스트의 신호나, 곡의 특정 부분이 시작될 때 월 오브 데스가 진행됩니다.


Dagoba – It’s All About Time

| 기타 : Jump The Fuck Up (Crowd Jump, Slipknot – Spit It Out )

Slipknot의 Spit It Out이라는 곡중에 Jump The Fuck Up 이라고 외치면 관객들이 동시에 점프하는 부분이죠. 영상을 보면 Slipknot이 왜 팬들에게 Maggot(구더기)라고 부르는지 이해됩니다.

Slipknot – Spit It Out

Comments are closed.